티스토리 뷰

반응형

만일 내가 인생을 다시 산다면 : 김혜남 서론 

 

정신과 전문의인 김혜남 작가는 43세에 파킨슨 병 진단을 받게 되었습니다. 아직 대학생인 저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이 의사를 하는 사람들은 치열하게 공부를 해왔다는 것을 알 것입니다. 저자는 병을 진단받고 그저 침대에 누워 멍하니 시간을 보냈었습니다. 그러다 문득 지금까지의 인생을 돌아보며 다시 태어나 인생을 살 수 있게 된다면 어떤 것을 할지 생각해 보았다고 합니다. 저자는 이때 자신이 하고 싶었던 것들을 해보기, 감사하는 삶을 살기 등을 떠올린 후 진정으로 원하는 삶을 산다는 의미를 생각하여 당장 지금 할 수 있는 일들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과거에 대한 반성을 하고 다시 한번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은 중요합니다. 하지만 과거에만 머물러서는 안 됩니다. 미라클 모닝의 저자 할 엘로드 또한 심각한 교통사고로 인해 인생의 고통을 경험했었습니다. 그 또한 초반에는 '왜 이런 일이 나에게 벌어졌는가?'에 대한 생각으로 세상에 대한 불평을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결국에는 지금 현재 있는 위치에서 자신이 배워야 할 것이 있는 것이기 때문에 당장에 할 수 있는 일을 시작해 보자 라는 생각으로 다시 한번 큰 성공을 만들게 됩니다. 김혜남 작가와의 공통점은 뒤를 돌아보지 않고 일만 하던 삶에서 '무엇을 위해?'를 떠올리고 깊이 생각했다는 것입니다. 해야만 할 일도 있지만 그 일을 해야 하는 이유를 찾고 내가 하고 싶은 일을 위해서라는 결론을 끌어낸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느낀점1

 

청년들에게 인생을 살아가며 고민을 하게 하는 것들은 새로운 직업을 탐색하는 것, 뜻이 맞는 이성과의 결혼, 새로운 회사로의 이직 등이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과연 인생에서 맞닦뜨리는 이 모든 것들이 자신이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인지에 대한 의문점들이 생길 것입니다. 저자는 이전에 간과했던 열정을 추구하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볼 수도 있습니다. 사실 저는 이 책을 읽으면서 가진 의문이 하나 있었습니다. 저자의 인생을 즐기고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하는 삶이 중요한 것도 이해가 가지만 그것은 실제로 삶이 여유로운 사람들이 선택할 수 있는 길이 아닐까 하는 의문입니다. 그리고 그 의문은 아직도 간헐적으로 저의 머릿속에 떠올려 저를 괴롭게 합니다. 여기서 자기 계발서 및 자기 계발 라디오들을 들으며 정리한 생각이 있습니다. 바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위해 직업적인 부분이나 그 어떤 것들은 그저 흘러가는 과정에 불과하다는 결론입니다. 그리고 하고 싶은 것을 하기 위해 나아가는 과정 안에서 진행하고 있는 일이 그다지 하고 싶지 않았던 일이더라도 어느 순간 즐기게 될 수 있다는 믿음이 생겼습니다. 물론 이러한 생각이 아직까지는 완숙한 단계로 성장한 것은 아니지만, 지금의 삶에 맞춰 저만의 말로 저자의 생각들을 취합하여 커스터마이징 해 본 것입니다. 물론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어 아무리 이루어도 다시 원하는 것들이 생깁니다. 그렇기에 이미 그런 느낌을 느껴본 저자의 경험을 그때 가서 제 인생에 적용해보고자 합니다.

 

 

느낀점2

 

추가적으로 김혜남 작가는 인간관계에 대한 고찰도 함께 언급하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저는 표현에 인색한 사람이라는 소리를 많이 듣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제가 진정으로 좋아하고 사랑한다고 하더라도 상대방에게 직접적으로 표현하지 않는다면 상대방은 모를 수밖에 없습니다. 서운한 일도 마찬가지입니다. 가슴속에 쌓아두다가 한 번에 폭발시키듯이 쏟아낼 것이 아니라 그 말을 지속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사람과의 대화에서는 알맹이 없는 이야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스토리부터 먼저 이야기하는 것이 현명한 대화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상대방이 먼저 자신의 스토리를 이야기하기까지 기다리는 것보다 자신의 스토리를 먼저 이야기하는 연습을 함으로써 사회적 지능을 키울 수 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모든 사람들과 거리를 두고 상대방에 대한 마음을 닫아버리는 일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상대방이 나와 맞지 않을 때 일어나는 일이지만 그를 비난하거나 그의 태도를 고치려고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저자는 여기서 '존중'이라는 단어를 썼습니다. 하지만 저는 존중이라는 단어를 꼭 써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상대방이 살아온 환경과 가지고 있는 가치관이 상대적으로 다름만 인정하면 됩니다. 이해되지 않아도, 존중하지 않아도 그저 '다르구나..'라는 생각을 하는 것만으로도 적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오로지 나의 인생에 집중할 수 있는 길이 아닐까 싶습니다.

반응형